파워뉴스
사회생활/건강
오봉산, 가족과 함께 봄철 등산코스로 ‘인기’
오희숙  |  oheesuk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4.05  11:06: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62m 완만한 산세, 황톳길, 소나무 숲 ... 산림욕 안성마춤

   
▲ 오봉산
충남 연기군 조치원읍 봉산리에 있는 오봉산(五峰山)이 가족과 함께 걷는 등산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연기군에 따르면 요즘 날이 풀리면서 오봉산을 찾는 등산객이 주말이면 수백명이 몰리면서 포근한 봄을 만끽하고 있다.

오봉산은 해발 262m의 토산으로 다섯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사계절 솔잎향이 그윽한 소나무 숲 3.2km의 맨발등산로가 개설되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산책로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오봉산을 얼마쯤 걷다보면 시골마을 야트막한 뒷동산 마냥 경사도가 심하지 않아 오르막 내리막이 이어지고 있어 가족끼리, 친구끼리 아장아장 걷는 아이부터 팔순의 노인까지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걸을 수 있는 건강한 산이다.

2km쯤 걸어 올라가다보면 팔각정과 운동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어 등산객들의 쉼터로 활용된다. 등산로의 마지막 지점의 계단을 걸어올라 가면 해맞이 봉 팔각정에 도달해 조치원읍 시가지와 고복저수지가 한 눈에 들어온다.

오봉산 정상을 거쳐 반대로 내려오면 매운탕 음식점이 즐비한 고복저수지와 만날 수 있다. 군립공원으로 지정된 고복저수지는 그 면적이 1949㎢로 동‧서로 2.2km, 남‧북으로 0.7km 길게 뻗어있어 봄철이면 만개한 벚꽃으로 화려하다.

또한, 오봉산 초입에는 천연기념물 321호인 수령이 400여년 된 봉산동 향나무를 감상할 수 있다. 줄기 둘레가 2.5m에 달하며 위로 올라갈수록 이리저리 얽히고설켜 나무의 모양이 용처럼 꿈틀거리는 형상을 하고, 가지와 잎은 우산처럼 퍼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대전에서 가족과 함께 왔다는 이모(45. 남. 대전시 유성구)씨는 “솔잎 향기 속에 황톳길과 지암로까지 설치되어 있어 가족과 함께 삼림욕을 즐기기는 안성맞춤”이라며 “이렇게 등산하고 나면 마음도 편해지고 잡념도 없어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 오봉산등산로

<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희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공주시 먹자2길 11(중동)  |  대표전화 : 041)858-7080  |  팩스 : 041)858-7081  |  전화 : 010-8336-401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 00127  |  등록연월일 : 2011.11.01  |  발행인ㆍ편집인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병찬
Copyright 2011 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w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