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뉴스
오피니언취재수첩
공주시의회에 꼭 들려주고 싶은 말
오희숙 기자  |  oheesuk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02  23:08: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데스크 칼럼] 오희숙 기자

▲ 행정사무감사 장면. 우영길 의원(더민주)은 행감 및 예산심의 기간 내내 수시로 들락거려 눈총을 샀다. ⓒ 파워뉴스

 

감투싸움으로 반 토막 난 공주시의회가 29일간의 행감과 예산심의에서도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이번 행감은 질문을 하지 않는 의원, 반복되는 식상한 질문 등 일부 시의원의 자질부족 그리고 피감기관의 자료부실 등 맥 빠진 감사로 끝났다는 비판이 거세다.

예산안 심의에 있어선 불요불급한 예산은 적극 배제하고 적재적소에 필요한 예산이 편성돼 시민 혈세인 예산이 단 한 푼도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꼼꼼히 따져야 하거늘.

결국 이번 예산심의에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6734억원 중 3억 5062만원을 삭감하는데 그쳤다.

이 가운데 5062만원은 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안전관리 운영·시스템 구축 및 갑사먹거리장터 조형물 철거 및 재설치 예산이다.

또 3억원은 ‘공주알밤축제 겨울철 축제행사장 조성비’로 예결위에서 통과시킨 예산안을 본회의에서 삭감하는 이례적인 일이 발생했다.

▲ 오희숙 기자 ⓒ
이로 인해 일각에선 “(예산)을 다 통과시킬 거면 뭐하러 행감 및 예산심의에서 목소리 높여 지적했느냐. 언론플레이 한건가”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결국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가 본분인 사명을 의원 스스로 포기한 셈이 됐다. 이 같은 시의원들은 시민들의 엄중한 심판의 대상이 돼야 한다.

‘과즉물탄개 (過則勿憚改:잘못을 하면 즉시 고치는 것을 주저하지 말라)’란 논어 구절이다. 반성 없는 공주시의회에 꼭 들려주고 싶은 말이다.
 

< 저작권자 © 파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오희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청남도 공주시 먹자2길 11(중동)  |  대표전화 : 041)858-7080  |  팩스 : 041)858-7081  |  전화 : 010-8336-401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 00127  |  등록연월일 : 2011.11.01  |  발행인ㆍ편집인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병찬
Copyright 2011 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wnews.co.kr